2013. 5. 8. 00:59

해가 지고 어둠이 골목 어귀를 스물스물 집어 삼킬때가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가던 때가 있었습니다.

지금에 제 아이에게 그런 추억을 남겨 줄 수 없을꺼 같아 무섭습니다.



'일상_소소한 재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놀이터  (3) 2013.05.08
파란요정님을 기다리는 피노키오  (2) 2013.05.01
달이 차오른다!  (2) 2013.04.22
Posted by Blue_friday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시가이 2013.05.08 15:5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분위기가 너무 따스하네요.. 저도 이런 분위기를 담을 수 있을까요..ㅎㅎ

  2. 행복한스눕피 2013.05.09 00:1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어릴땐 밝게 뛰어 노는 것도 필요한데
    요새 아이들은 너무 바쁩니다 ㅠㅠ

  3. 양파남 2013.05.10 19:1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친숙한 닉네임 두 개가 보이네요.
    저도 시가이님처럼 이런 사진 완전 좋아하는데, 참 해보기가 쉽지가 않네요^^